국제
2018년 07월 17일 09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17일 12시 22분 KST

트럼프는 러시아의 대선개입을 규탄하는 대신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했다

미국 공화당 내에서조차 비판이 쏟아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2016년 미국대선 개입에 대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책임을 묻기를 거부했다. 미국 정보기관들은 러시아가 지난 대선에 개입했다는 일치된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두 나라의 관계가 악화된 것과 관련해 러시아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고는 ”두 나라 모두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동안 미국이 바보같았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모두 바보 같았다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선거캠프와 러시아 정부와의 대선개입 공모는 없었다는 반복됐던 주장을 되풀이하며 공모가 있었다는 의혹이 계속해서 두 나라의 관계를 해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Chris McGrath via Getty Images

 

트럼프 대통령은 ”내 사람(미국 정부 관계자)들은 나한테 이것이 러시아의 소행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며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아니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의 말을 신뢰할 만한 이유가 있다면서도 FBI(연방수사국)가 확보한 민주당전국위원회(DNC) 서버를 찾는 게 중요하다는 말도 했다.

푸틴 대통령 역시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을 회피하며 거꾸로 다른 질문을 던졌다.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의) 공모를 명백히 입증할 한 가지 팩트라도 제시할 수 있는가?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 개입할 이유가 없다.”

푸틴 대통령은 또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중인 미국 로버트 뮬러 특검이 지난주 기소한 12명의 러시아 정보요원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제를 제기했고 나는 그걸 들여다 볼 것이다.”

Chris McGrath via Getty Images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두 정상의 기자회견이 끝나자 당장 트럼프 대통령이 속한 공화당 내에서조차 비판이 나왔다.  

린지 그레이엄(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러시아에 대선 개입 책임을 물을 ”기회를 놓쳤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답변은 ”나약함의 신호를 보인 것으로 러시아에 비춰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치 매코넬 상원 원내대표(공화당, 켄터키)는 ”나는 우리 정보기관들과 그들이 발표한 것(러시아의 대선개입 수사 결과물)을 전적으로 신뢰한다”며 ”러시아는 우리의 친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하이오 주지사 존 케이식(공화당)은 ”우리는 분명히 해 둘 필요가 있다. 러시아는 우리의 적이다. 푸틴은 적극적으로 우리나라를 해하려 했다. 미국은 러시아에 대해 한 목소리로 외쳐야 한다”고 밝혔다. 

 

존 매케인(공화당, 애리조나) 상원의원은 ”그 이전의 어떤 (미국) 대통령도 폭군 앞에서 저자세로 더 비굴하게 굴었던 적이 없다”며 ”미국은 (러시아의 대선개입에 있어) 책임질 게 없다”고 비판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공화당)은 ”러시아가 우리 대선에 개입했고 미국과 세계의 민주주의를 약화시키려 한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미국은 민주주의를 향한 러시아의 비열한 공격에 책임을 묻고 이를 종식시키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글은 허프포스트US의 Trump Refuses To Condemn Putin Over Russian Election Hacking: ‘We’re All To Blame’ For Poor Relations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