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6일 13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7월 16일 14시 18분 KST

종부세 내는 사람 절반 이상이 종부세에 찬성한다

의외로 호의적이다

경향신문이 비영리공공조사네트워크 ‘공공의창’과 공동으로 마련한 ‘종합부동산세 관련 여론조사’에 따르면 소유 부동산 가액이 12억원을 넘는 사람(종부세 대상자) 중 50.2%는 ‘부동산 자산이 많을수록 더 많은 세금을 내도록 종부세를 고쳐야 한다‘는 종부세의 기본적인 원칙에 동의했다. 같은 질문에 대해서 전체 응답자중 74.5%가, 자신의 정치 성향이 ‘보수’라고 답한 응답자중 54.6%가 찬성이라고 답했다.

 

Florian Kaiser / EyeEm via Getty Images

 

소득 구간별로는 흥미로운 결과를 보였다. 월소득 500만원 이상인 응답자 중 78.7%가 종부세 강화에 동의했지만 월소득 300만원 이하인 사람들은 70.7%만이 종부세 강화에 동의했다. 월소득 500만원 이상인 응답자 중 36.8%는 자신이 종부세 강화로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도 답했다.

정부의 이번 개편안에 대해서는 55.4%가 만족(매우만족 + 대체로만족)했다. 종부세 강화에 대한 찬성 여론보다 낮은 수치였다. 공공의창은 여기에 대해 ”정부가 더 강하게 종부세 개혁을 추진했어도 여론의 저항을 피할 가능성이 컸다”고 분석했다.

‘토지, 빌딩, 단독주택이 아파트 등 다수가 거주하는 공동주택보다 과세기준이 낮은 것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질문, 이른바 ‘공시가격 현실화’에 대해서도 70%가 찬성했다. 공정한 세금 부과에 대한 여론은 대체로 긍정적인 것으로 보인다.

해당 여론조사는 정부의 종부세 개편 발표(6일) 닷새 만인 지난 11~12일까지, 성인 1502명을 대상으로 ARS 무선전화 조사방식으로 이뤄졌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