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6일 11시 39분 KST

한국 축구대표팀이 월드컵에 나가 벌어들인 금액

지난 대회보다 50만달러 더 벌었다.

BENJAMIN CREMEL via Getty Images

2018 러시아월드컵이 끝났다. 프랑스가 20년 만에 우승했고, 크로아티아는 감동적인 준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컵은 상금도 어마어마하다. 

TOTAL SPORTEK에 따르면 프랑스는 우승 상금으로 3800만달러(약 430억원)를 받는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우승 상금보다 300만 달러가 올랐다.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는 상금으로 2800만달러(약 317억원)를 받는다. 3위 벨기에는 2400만달러(약 271억원), 4위 잉글랜드는 2200만달러(약 249억원)를 받는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1승 2패를 거둬 32개국 중 19위에 올랐다. 순위와 무관하게 상금 800만달러(약 90억원)를 받는다. 16강 진출에 실패한 다른 15개국도 한국과 같은 금액을 수령한다. 

FIFA는 본선 진출 32개국에 순위에 따른 상금 외에도 준비 수당 150만달러를 따로 지급한다. 지난 대회에선 100만달러였다.

한국은 상금 800만달러와 준비 수당 150만달러를 합쳐 950만달러(약 107억원)를 받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