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5일 15시 07분 KST

아내를 찔러 숨지게 하고 도망간 남편이 범행동기를 밝혔다

"화가났다"

지난 13일 이혼소송중인 아내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뒤 달아난 남성이 경찰에 자수 후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47)는 13일 오후 8시 20분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주택에서 아내 B씨(40)의 복부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후 달아났다. B씨는 가족의 신고로 인근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수술을 받던 중 숨진 것으로 보도됐다.  

경찰은 A씨가 초록색 반팔 셔츠와 검은색 반바지, 등산화를 신었다는 주변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추적한 바 있다. 

뉴스1은 A씨가 경찰이 추적을 하자 자수의사를 밝힌 후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사건 당일 A씨가 B씨의 집 앞에서 기다렸으며, B씨가 집에서 나오자 말다툼을 하다 흉기로 찌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A씨가 경찰 조사에서“아내가 척추 질환으로 아픈 나를 두고 자녀 3명과 함께 집을 나갔고 자녀를 만나지 못하게 했다”며 “재산분할 등으로 갈등이 있어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