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5일 13시 57분 KST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월드컵 3위에 올랐다(영상)

역대 최고 성적이다.

벨기에가 러시아 월드컵서 3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됐다.

벨기에는 14일 오후 11시(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경기장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3-4위 결정전에서 아자르의 맹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하며 3위를 차지했다.

Fred Lee via Getty Images

이날 승리한 벨기에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4위를 넘어 역대 최고 성적인 3위를 기록했다. 벨기에의 황금 세대는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결승행의 오랜 숙원을 이루진 못했지만 역대 최고 성적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는데 성공했다.

결승을 노리던 잉글랜드는 4강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패배한데 이어 3-4위전에서도 패배했다. 결국 4위에 그친 잉글랜드는 1990년 이탈리아 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4위에 그쳤다. 승승장구하던 어린 삼사자 군단은 경험 부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벨기에는 3-4-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데 브라이너-루카쿠-아자르가 최전방서 공격을 지휘했다. 중원에서는 샤들리-비첼-텔레망스-뫼니에가 나섰다. 베르통언-콤파니-알더베이럴트가 스리백을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쿠르투아.

반면 잉글랜드는 3-5-2로 나섰다. 앞서 2번의 연장전을 치룬 잉글랜드는 일부 주전 선수가 휴식에 나섰다. 최전방에 케인과 스털링이 투톱을 형성했다. 중원은 로즈-델프-다이어-치크-트리피어가 배치됐다. 스리백은 존스-스톤스-맥과이어가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픽포드.

벨기에가 시작과 동시부터 몰아쳤다. 잉글랜드의 공격을 차단한 벨기에는 빠른 역습을 시도했다. 전반 4분 루카쿠가 오버래핑한 샤들리에게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넣었다. 공을 잡은 샤들리가 침착하게 페널티박스 왼쪽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뫼니에가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선제골 이후에도 벨기에의 기세가 이어졌다. 아자르와 데 브라위너, 루카쿠카 부지런하게 움직이며 잉글랜드의 수비진을 두들겼다. 빠른 속도로 잉글랜드 양쪽 윙백의 뒷 공간을 노렸다. 몇 차례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으나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잉글랜드도 전열을 정비하고 서서히 반격에 나섰다. 전반 12분 잉글랜드는 스털링의 슈팅으로 공세를 시작했다. 이어 전반 20분 코너킥 상황에서 맥과이어가 슈팅을 날렸으나 쿠르투아가 잡아냈다. 전반 24분 긴 패스를 스털링이 좋은 터치로 잡아내며 케인에게 득점 기회를 만들어 줬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벨기에와 잉글랜드 두 팀 모두 무리한 공격 보다는 수비 위주로 나섰다. 잉글랜드는 벨기에의 수비 라인을 흔드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반면 벨기에는 데 브라위너의 패스와 아자르의 개인 돌파를 앞세워 상대를 괴롭혔다.

전반 35분 아자르가 돌파로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며 코너킥을 얻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알데르베이럴트가 아크로바틱한 슈팅을 날리며 잉글랜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공세를 이어가던 벨기에는 샤들리가 부상으로 잠시 경기가 중단됐다.

전반 39분 부상으로 빠졌던 샤들리 대신 베르마엘렌이 투입됐다. 벨기에는 지속적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전반 막판 데 브라위너가 뫼니에가 연계를 통해 상대를 흔들었으나 슈팅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전반은 그대로 1-0으로 벨기에가 앞선 채 마무리됐다.

잉글랜드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로즈 대신 린가드, 스털링 대신 래쉬포드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교체 카드를 활용한 이후 잠시 잉글랜드가 몰아치기 시작했다. 벨기에의 로베르트 마르티네스 감독은 후반 15분 루카쿠 대신 메르텐스를 투입하며 맞받아쳤다.

두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이어갔다.잉글랜드는 특히 후반 23분 다이어가 콤파니의 태클 미스를 틈 타 쿠르투아를 제치고 빈 골대에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알더베이럴트가 기가 막히게 다이어의 슈팅을 걷어내며 실점을 막아냈다.

잉글랜드의 기회를 놓치자 벨기에가 기회를 잡았다. 후반 37분 데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아자르가 침착하게 잉글랜드의 골문을 가르며 쐐기골을 터트렸다. 결국 벨기에가 2-0으로 앞서며 3위로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