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4일 14시 11분 KST

JTBC가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제주도 집을 샀다

사생활 침해 사례가 계속 늘어났기 때문이다.

JTBC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가 ‘효리네 민박’을 진행했던 집을 떠난다. 이 집은 JTBC가 샀다.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결혼 후, 제주도 애월읍 소길리에 살았다. 하지만 이곳에서 ‘효리네 민박’을 촬영한 후, 관광객들이 찾아오면서 이들에 대한 사생활 침해 사례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효리네 민박’이 2시즌에 걸쳐 방영된 후,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더 늘어나자 결국 이사를 결심한 것이다.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JTBC 관계자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자택 위치가 노출되면서 사생활 침해 및 보안 이슈가 발생해 실거주지로서의 기능에 문제가 생겼다”며 “향후 제3자가 이 부지를 매입한다고 해도 역시 거주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됐으며, 혹 타인에 의해 외부 공개 시설 등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될 경우 ‘효리네 민박’이란 콘텐츠 이미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합의 하에 부지를 매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부지를 어떻게 활용할 지에 대해서는 향후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