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7월 13일 14시 19분 KST

청와대가 '서울광장 퀴어축제 반대' 청원에 내놓은 답변

경찰을 배치해 상황에 대비하겠다고 했다

 

청와대가 ‘퀴어행사 개최 반대’ 청원에 이례적으로 빠른 답변을 내놨다. 청와대는 13일, “이 청원의 경우 내일이 지나면 의미가 없는 청원이기도 하고 청와대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어 오히려 빨리 답변을 드리게 됐다”며 청원이 채 마감되기도 전에 답변했다.

 

 

청원의 내용은 ”대구 동성로/서울 시청광장 퀴어행사(동성애축제)개최를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동성애자들을 인정하지 않거나 혐오하거나 차별하는 것이 아니지만 우리는 그들의 혐오스러운 행사를 우리가 쉬고 누려야 할 광장에서 보는 것을 원하지 않을 뿐”이라고 반대의 이유를 밝혔다.

 

 

청원인은 이어 ”매년 참가자들은 다양성이라는 이름으로 퀴어행사에서 노출이 심한 옷차림, 속옷인 티팬티와 상의를 전혀 입지 않은 여고생/여대생, 인터넷에서도 19세 성인 인증이 필요한 성인용품의 진열 판매, 남성 여성 성기모양을 그대로 만든 음식물, 손목이잘린 자살책 엽서. 퀴어 참가자들의 노점 행위, 음주 및 흡연행위 등 퀴어집행부에서는 문화축제 행사라고 하지만 불법과 위선이 가득한 변태 행사일뿐”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여기에 대해 ”서울광장 사용 여부는 청와대가 허가하거나 금지, 관여할 수 없다. 14일 열리는 행사에 대한 청원이라 급하게 서울시 측에 관련 현황을 파악했고 그 내용을 전해드리는 것”이라며 ”서울광장은 신청, 신고 대상으로 서울광장 사용관리에 대한 서울시 조례, 시행규칙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행사 내용에 문제 소지가 있을 경우 서울시 조례에 따라 위원회 심의를 거쳐 서울시가 결정”하는데 ”퀴어축제는 위원회 심의 결과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답변했다.

청와대는 이어 “행사 당일 경찰에서 인력을 배치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라며 “청원인이 염려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