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3일 14시 11분 KST

정의당의 지지율이 자유한국당과 동률인 여론 조사가 나왔다

민평당은 바닥을 쳤다

Gallup Korea

정의당의 지지율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을 따라잡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벌인 7월 2주차 설문조사에서 정의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비율과 자유한국당을 지지한다고 답한 비율이 10%로 동률을 보였다.

광주/전라(13%), 40대(18%), 남성(13%), 생활 수준 상(14%), 화이트칼라(13%)인 응답자가 정의당을 지지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대구/경북(19%), 60대 이상(21%), 무직/은퇴/기타(23%)인 응답자들이 자유한국당을 지지하는 비율이 높았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같은 주 리얼미터의 조사에서도 12.4%로 전주보다 2% 상승을 보인 바 있는데 리얼미터는 이를 6.13 지방선거 이후 민주당 지지층을 충성도가 약해진 영향 때문으로 해석했다. 리얼미터의 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전주에 비해 1.5% 하락한 16.8%로 집계됐다.

조사된 수치만으로 정당의 지지세를 정확하게 판가름할 수는 없겠으나, 정의당을 지지하는 층은 늘고, 한국당을 지지하는 층은 줄고 있다는 흐름만은 읽을 수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6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2월 5주 이후 처음으로 70% 아래로 내려간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