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12일 15시 02분 KST

기무사 문건에 따르면, 박근혜의 눈물도 기무사 작품이었다

당시 대통령의 이미지 제고를 위한 방안도 기무사가 제안했다.

뉴스1

7월 11일 KBS는 기무사가 2014년 6월 당시 선체 인양에 대한 반대 여론을 조성하고, 희생자들을 수장시키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했음을 보여주는 문건을 단독보도했다. 이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인양 반대 여론을 키우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으로 ‘실종자 가족들에게 인양이 불필요하다는 공감대 확산’ ‘전문가 인터뷰와 기고 통해 인양의 비현실성 홍보’ 등을 거론”했다.

그런데 기무사가 세월호 희생자의 수장만 제안한 건 아니었다. 같은 날 KBS 뉴스는 기무사가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막기 위해 “감성적인 모습을 통해 이미지를 제고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건도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건의 제목은 ‘‘PI 제고 방안 제언’이다. PI란 President Identity의 약자다.

이에 따르면 기무사가 제안한 방법은 크게 3가지다.

1. 대국민 담화에서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줄 것.
2. 대국민 담화에서 희생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할 것.
3. 자필로 쓴 위로편지와 페이스북으로 소통을 강화할 것.

실제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그날은 2014년 5월 19일이었다. 기무사의 문건이 보고된 지 5일 후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해경을 해체하겠다”고 한 그날이다.

뉴스1/청와대 제공

당시 연설 내용을 보면 기무사가 제안한 대로 박 전 대통령은 희생자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다.

“이번 세월호 사고에서 한 명의 생명이라도 구하기 위해 생업을 제쳐놓고 달려오신 어업인들과 민간 잠수사들, 각계의 자발적인 기부와 현장을 찾아주신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계셨습니다.

어린동생에게 구명조끼를 입혀 탈출시키고 실종된 고 권혁규군, 구명조끼를 친구에게 벗어주고 또 다른 친구를 구하기 위해 물속으로 뛰어들어 사망한 고 정차웅군, 세월호의 침몰 사실을 가장 먼저 119에 신고하고도 정작 본인은 돌아오지 못한 고 최덕하군. 그리고 제자들을 위해 최후의 순간까지 최선을 다한 고 남윤철, 최혜정 선생님. 마지막까지 승객들의 탈출을 돕다 생을 마감한 고 박지영, 김기웅, 정현선 님과 양대홍 사무장님, 민간 잠수사 고 이광욱 님의 모습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봅니다.”

그리고 이때 이름을 호명하는 과정에서 눈물을 흘렸다. 기무사가 제안한 문건 그대로 대국민 담화가 이루어진 것이다.

당시 연설 내용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