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12일 09시 49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종전 선언이 목표"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일간지 '더 스트레이트 타임스'와 인터뷰했다

인도에 이어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남북이 공존공영하며 민족공동체를 회복해 나간다면 통일의 문은 자연스럽게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 종전 선언을 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Adnan Abidi / Reuters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일간지 <더 스트레이트 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가까운 미래에 통일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느냐’라는 물음에 “남북 관계가 정상적인 궤도로 올라선 것이 이제 불과 6개월이다. 현시점에서는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려가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남북관계 발전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종전 선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 등 항구적 평화 정착 과정을 견인할 이정표가 되는 셈”이라며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 선언을 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추가 협의가 남북, 북-미 간에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남북, 북-미 사이에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한반도에서는 세계사적 대전환이 일어나고 있다. 전쟁에서 평화로 역사의 방향이 바뀌기 시작했다”며 “다만, 북-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 관계는 70년 동안 지속된 문제로 일거에 해결되기는 어렵다는 점도 함께 봐야 한다”고 성급한 기대를 경계했다. 그러면서 “관건은 정상 간 합의의 이행”이라며 “북한은 비핵화 이행 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응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히 추진해나가는 것이다. 그러자면 가장 중요한 것이 신뢰”라고 했다.

그는 주한미군 철수 문제에 대해선 “주한미군은 한-미 동맹의 문제이지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논의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한·미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을 위한 주한미군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리셴룽 총리와 정상회담(12일) 등을 진행한 뒤 13일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