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7월 11일 11시 04분 KST

김정숙 여사가 영화 '당갈'의 실제 주인공인 여성 레슬러와 나눈 대화 (사진)

"최근 한국에서는 여성 인권에 대한 이슈가 뜨거워요"

문재인 대통령과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뉴델리의 한 호텔에서 인도 영화 ‘당갈’의 실제 주인공인 여성 레슬러들을 만났다.

‘당갈‘은 힌디어로 레슬링이라는 뜻으로, 영화 ‘당갈’은 인도의 여성 레슬러 실화를 바탕으로 2016년 12월 인도에서 개봉한 영화다. 인도 내에서 3700만명이 관람했으며 한국에서는 지난 4월 개봉해 10만명의 관객 수를 동원했다.

영화는 2010년 영연방 경기대회에서 인도 여성 레슬링 선수 최초로 금메달(55kg)과 은메달(51kg)을 딴 기타 포갓과 바비타 포갓 두 선수와 그들을 레슬러로 키워낸 아버지 마하비르 싱 포갓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김 여사는 인도 방문을 앞둔 지난 4일 서울 신사동의 한 영화관에서 인도인 유학생들과 함께 영화 ‘당갈’을 관람하고 영화 속 이야기가 인도는 물론 한국 사회와 전 세계 여성에 큰 울림을 줬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날 실제 주인공들을 만나 금메달리스트 딸을 둔 아버지에게 ”영화를 보면서 기타와 바비타를 굉장히 응원했다. 기타가 금메달 따는 모습을 볼 때 정말 대단하다고 느꼈다”며 ”그 시대에 레슬링을 하느라 힘들었을 텐데 대단한 선수가 돼 따님이 대견하시겠다”고 말했다.

아버지 마하비르 싱 포갓은 ”아주 어린 나이인 7살 때부터 훈련을 시켰다. 여성들이 운동을 하는 데 사회적 제약이 많았다”며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하든 꿋꿋하게 노력해서 정직하게 세계적 선수들로 키워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딸 네 명과 조카 두 명 모두 레슬러 선수로 키웠다고 설명했다.

큰 딸 기타 포갓은 ”어머니가 고생 많이 하셨다”며 ”저희가 새벽 4시에 일어나 열심히 훈련해야 했는데, 어머니도 그 시간대에 같이 일어나서 밥을 해 주시고, 학교 숙제를 도와주시면서 많이 지원해 주셨다”고 말했다.

김 여사가 ”정말 금메달 가족이네요”라고 말하자 참석자들은 웃음꽃을 피웠다.

김 여사와 장녀 기타 포갓과 여성 인권에 대한 공감대도 나눴다.

김 여사는 ”최근 한국에서는 여성 인권에 대한 이슈가 뜨거워 정부도 그 부분에 대해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여성 인권에 대한 고민과 함께 이 영화를 보게 돼 더 큰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기타 포갓은 ”인도의 여성 인권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지만, 저의 고향은 더욱 심했다. 하지만 문화를 통해 제도와 풍습들을 바꿔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영화를 계기로 고향에는 여성훈련체육관이 100개나 생겼고, 작게나마 여성 인권이 신장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