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10일 12시 27분 KST

안철수 측은 '정치를 재개할 상황이 아니라는 거지 은퇴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슈뢰딩거의 안철수

안철수 측이 문화일보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문화일보는 8일, 안철수가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있겠다”며“국민이 다시 소환하지 않는다면 정치에 복귀하지 못할 것” 이라고 보도했다.

 

 

문화일보는 이어 안철수가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모르겠지만, 국민이 빠른 시간 안에 나를 다시 불러들이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정치 일선에서 떠나 국내에 머물지 해외로 갈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 나를 아끼는 사람들 사이에서 의견이 갈리는데, 늦어도 8월 안에는 결정할 것”이라는 발언도 보도했다.

그러나 안철수 측은 9일, 미디어오늘을 통해 문화일보의 인용 발언이 ‘정계은퇴 취지’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안철수의 최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미디어오늘에 “문화일보와 공식인터뷰를 한 게 아니고 사적 대화를 한 것”이라며 “당 대표 출마설이 돈 가운데 안 전 대표가 정치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있는 정치적 상황이 아니고 정치를 재개할 상황이 아니라는 걸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화일보 기자가) 단정적 표현을 쓴 게 많다”며 ”정계은퇴를 한다는 취지는 아니다”고 거듭 해명했다.

한편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철수의 정계은퇴를 당에서 말리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하태경은 ”(안 전 의원이) 정계은퇴 할 나이도 아니고, 짬밥도 아니고 지금 정치 몇 년 했다고 벌써. 짧은 시간에 정치의 맨 중심에 있어서 벌써 피로감 느끼는 분들도 있고 아직도 ‘잘해라’ 하고 응원하는 분들도 여전히 있고 이런 상태인데 저희 당 입장에서는 안철수 전 의원을 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