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10일 09시 34분 KST

출산 후 응급치료받았던 추자현이 처음으로 TV에 나와서 한 말들 (영상)

"엄마가 된다는 게 이렇게까지 고통과 희생이 따른다는 걸 몸소 겪었어요"

SBS

지난달 1일 출산 후, 경련 증상으로 응급치료를 받았던 배우 추자현이 직접 TV에 출연해 근황을 알렸다. 출산 33일 만에 카메라 앞에 앉은 추자현은 목소리가 쉬어 있었으나, 다행히도 건강해 보인다.

추자현 우효광 부부는 9일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출산 후 임신중독 증상 중 하나로 경련이 좀 있었고, 경련 과정에서 폐가 안 좋아져서 큰 병원에 입원해 있었다”며 ”다행히도 현재는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자현은 ”아이 낳는 걸 쉽게 생각했던 것 같다. 엄마가 된다는 게 이렇게까지 고통과 희생이 따른다는 걸 몸소 겪었다”며 ”저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엄마가 다 겪는 일이고, 그게 (각각) 다른 방식으로 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진정한 부부가 된 것 같다. 아이가 생겨서가 아니라, 출산 과정에서 힘든 시간들을 함께 겪었기 때문”이라며 ”부부로서 처음으로 고난을 겪었고, 이제야 비로소 가족이 된 것 같다. 남편에게 큰 사랑을 또 한번 배웠다”고 전했다.

우효광 역시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갑자기 응급치료를 받게 되는 일이 생길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아이를 낳는다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고, 강하게 버텨준 아내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관련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