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07일 14시 30분 KST

벨기에 '김덕배' 케빈 더 브라위너의 경기 후 인터뷰는 정말 멋지다

중원의 지배자 덕배님

Sergei Savostyanov via Getty Images

세계 2위 브라질을 꺾은 벨기에의 중원을 책임지는 맨시티 소속의 특급 미드필더 케빈 더 브라위너가 경기 후 멋진 말을 남겨 동료와 팬들을 감동 시켰다. 

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1-0으로 팀이 앞서가던 시점에 낮게 깔리는 중거리 무회전 킥으로 한점을 추가한 더 브라위너는 경기가 끝난 후 먼저 공격수들 보다 수비수들에게 수훈을 돌렸다. 

그는 ”이번 게임은 커다란 테스트였다. 브라질은 공격적인 측면이 무척 강했다”라며 ”우리는 전반을 완벽하게 마쳤다. 브라질이 더 많은 기회를 만들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리스크를 감수했다”라고 밝혔다. 

이거 그는 ”수비에 가담한 모든 사람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라며 ”수비가 잘 해줘서 단 세명 만으로도 전방에서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었다. 우리에겐 전략이 있었고 할수 있는 한 가장 잘 해냈다. 언제가 쉬운 건 아니지만, 오늘은 잘 돌아갔다”라고 밝혔다. 

더 브라위너는 특히 마지막으로 ”아직 두 게임이 남았다!”(Still two games to go!)라고 밝혀 우승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케빈 데브라이너의 결승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으며 더 브라위너가 ‘맨 오브 더 매치’(MOM)으로 선정됐다. 1986년 이후 32년 만의 첫 월드컵 준결승 진출이다.

케빈 더 브라위너(Kevin De Bruyne)의 이름은 발음과 표기가 워낙 어려워 오래전부터 ‘케빈 데브루잉‘, ‘케빈 데브라이너‘, ‘케빈 데브뢰너’ 등으로 쓰였다. 이에 축구 팬들은 약자인 KDB에서 따온 ‘김덕배’라는 별명으로 그를 부르기 시작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