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7일 13시 43분 KST

자유한국당이 정말로 이국종에게 비대위원직을 제안했다

이국종 교수의 답변은...

 

자유한국당이 정말로 이국종에게 비대위원장을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6일 저녁 여의도 모처에서 이국종 교수를 만나 한국당의 혁신작업을 이끌 비대위원장직을 맡아 달라고 요청했으나, 이 교수는 ”역량이 부족하다”며 거절했다.

 

 

1

 

이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에 ”김성태 대행이 저같이 정치권과 거리가 먼 사람이 일반 국민의 시각과 의료계에서 쌓은 추진력으로 (비대위원장을) 해주면 좋지 않겠냐고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김성태는 이어 ”당 내부가 매너리즘에 빠져있고 관성대로 가려 한다. 이 교수가 신선한 시각과 과감함을 갖고 당이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국종 교수는 ”그러나 저는 그 정도 역량이 되지 않고 내공이 부족하다고 답했다”면서 ”김 대행과 같이 월등히 뛰어난 분들이 그냥 맡아서 하시는 것이 훨씬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말하며 고사했다.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자리는 현재 구인난이다. 물망에 오른 사람과 후보로 거론된 사람만 수십명이 넘지만 하나같이 고사하고 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는 언짢음을 표했고 전원책 변호사는 제의가 온다 해도 ‘소나 키우겠다‘고 답했다. 최장집 교수도 ‘농담이겠지‘라고 답했고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은 ‘제 이름이 오르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알려진 바로는 현재 신동욱 공화당 총재만 스스로 비대위원장 국민 공모에 신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