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5일 16시 19분 KST

지하철 역사에 대통령 생일축하, 페미니즘 광고 못 한다

‘의견광고’를 게재하는 것은 적당하지 않다고 결론 내렸다

앞으로 지하철 역사에 찬반 논란이 팽팽했던 대통령 생일축하나 페미니즘 광고를 게시하지 못한다.

5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광고심의위원회는 지난 6월22일 개인이나 단체의 주장 또는 성·정치·종교·이념의 메시지가 담긴 ‘의견광고’는 게재하지 않기로 기준을 세웠다.

 

뉴스1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 모임이 문 대통령의 생일축하 광고를 지하철 주요 환승역 10곳에 설치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인기 아이돌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주로 사용된 방식인데, 정치인이 주인공이 되자 찬반 논란이 팽팽하게 맞섰다. ‘신선하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공공기관의 정치적 중립성이 훼손된다’는 반대 의견도 나왔다.

이후에도 숙명여대 중앙여성학동아리(SFA)의 페미니즘 광고와 대학생연합동아리 ‘대학생겨레하나’의 판문점선언 지지 광고를 지하철 내에 게시하는 것이 옳은가를 놓고 논란이 이어졌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이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워낙 다양하다보니 성·정치·종교·이념의 메시지가 담긴 ‘의견광고’를 게재하는 것은 적당하지 않다고 결론이 났다”고 말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하철을 논란의 장으로 자꾸 끌어들이지 말라”며 ”지하철은 모두에게 편안한 이동을 제공하는 것이지 논쟁의 공간이 아니다”고 적었다.

김 사장은 ”하루에 수 백만명이 타고 내리니깐 의견을 표현하고자 하는 매력적인 공간일 수 있겠지만, 노이즈 마케팅의 공간으로까지 활용되어서는 안된다. 다양한 의견표출 공간과 수단은 얼마든지 다른 곳에 있다”며 ”지하철 상업광고도 점차 문화예술 광고로 전환해 시민 모두가 편안한 공간으로 발전시키는 과정에 있다”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