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5일 11시 32분 KST

추신수가 이치로를 뛰어넘는 대기록을 세웠다

아시아 선수 메이저리그 최다 기록이자 텍사스 역사상 2위에 해당된다.

Jayne Kamin-Oncea via Getty Images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홈런으로 44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기존 일본의 스즈키 이치로가 가지고 있던 기록(43경기)을 경신한 것으로, 아시아 선수 메이저리그 최다 기록이다.

추신수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2018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는 중견수 뜬공에 그쳤지만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16호 홈런. 

이 홈런으로 추신수는 44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세웠다.

추신수는 지난달 14일 휴스턴전을 시작으로 꾸준히 출루에 성공했다. 44경기 연속출루는 아시아 선수 메이저리그 최다 기록인 동시에, 텍사스 역사상 2위에 해당되는 대기록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