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4일 21시 47분 KST

박삼구 회장이 경영경험 없는 자녀를 금호리조트 상무로 채용한 이유를 밝혔다

"제 여식이지만..."

뉴스1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자신의 딸인 박세진씨(40)가 금호리조트 상무로 입사한 것과 관련해 ”제 여식이지만 나이도 들었고 사회 생활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금호 아시아나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옛날에는 여성들이 사회 참여를 잘 안 했지만 최근에는 많은 여성들이 참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상무는 입사 전까지 전업주부로 회사 경험이 없다. 다만 호텔 경영 전문학교인 ‘르 코르동 블루’ 조리자격증과 일본 국가조리자격증을 보유한 전문가로 호텔 요식사업을 중심으로 경영에 참여한다는 게 금호 측의 설명이다.

박 회장은 ”그동안 (박 상무를) 사회 생활을 시키려고 염두에 두고 있었다”며 ”사실 (금호 리조트가) 그룹 내에서 큰 위치에 있는 것도 아니다. 거기서 훈련도 하고 인생 공부와 사회 공부를 하면서 경영 수업을 하는게 맞지 않나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아빠(아버지)로서, 회장으로서 나름의 철학을 가지고 있다”며 ”딸이지만 부족하거나 그룹 내에서 인정을 받지 못한다면 결코 용납하거나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