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4일 17시 38분 KST

박삼구 아시아나항공 회장이 '기내식 대란'을 사과했다

"협력회사 윤모 대표 유족께도 깊은 사과"

뉴스1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이 나흘째 이어지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사과했다. 협력업체 대표 사망과 관련해서도 ”유족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5시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로 인해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특히 먼저 저희 협력회사였던 윤모 대표께서 불행한 일을 당하셔서 무척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유족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7월 1일부터 많은 편수에 음식을 싣지 못해 불편을 끼쳤고, 기내식 때문에 지연출발을 해서 업무에 많은 지장을 초래한 손님들도 계신다. 음식을 제공하지 못해서 불편을 겪으신 손님들께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리 예측을 못 해 직원들이 엄청난 고생을 하고 있다. 회장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이 자리를 통해 임직원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가능한 인력과 자원을 모두 투입한 만큼,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기내식 공급 사태를 해결해 운항을 정상화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