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04일 15시 58분 KST

아베 정부 지지율이 다시 높이 치솟고 있다

3선 연임이 거의 확실해지는 분위기다.

NICHOLAS KAMM via Getty Images

‘사학 스캔들’ 등 여러 비리 의혹으로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3선이 힘들 것으로 여겨졌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승세를 굳혀가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4일 “아베 총리의 출신 파벌인 호소다파에 아소파, 니카이파를 더한 ‘주류 3개 파벌’이 아베 총리의 3선 연임에 대한 지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며 “당내 1·2·5위에 해당하는 3개파의 의원수를 모두 합치면 소속 의원의 절반 가까이를 점하는 거대 세력이 된다”고 짚었다.

다른 언론들도 자민당 내 파벌 동향을 민감히 전하며 아베 총리의 3선 가능성을 예측하고 있다. 이런 당내 분위기를 대변하듯 아베 정권을 떠받치는 주요 축인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은 지난달 말 도쿄에서 진행한 강연에서 아베 총리의 3선에 대해 “이제 틀림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에 대한 지지율이 높게 나오고 있는 현상에 대해 “일본 국민들의 양식이 얼마나 훌륭한지는 보여주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밝혔다.

지난달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공개한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아베 정권에 대한 지지율은 전달보다 무려 10%포인트 오른 52%를 기록했다. 일본인들은 이 여론조사에서 아베 정권을 지지하는 이유로 “국제 감각이 있다”(37%), “안정감이 있다”(36%), “지도력이 있다”(22%) 등의 이유를 꼽았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사상 첫 6·12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아베 총리가 ‘납치 문제’ 등 일본의 요구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잇따라 정상회담을 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한 점이 일본 국민의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

같은 조사에서 차기 자민당 총재로 누가 되는 게 좋은가란 질문에도 아베 총리는 30%를 확보해 두달만에 1위를 기록했다.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출마 후보로 거론되는 이들은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 기시다 후미오 정조회장,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아들인 신지로 부간사장 등이다. 그러나 반드시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최유력 경쟁상대는 이시바 전 간사장이다.

그러나 선거 판세를 돌아보면, 아베 총리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임을 알 수 있다.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의 총 투표수는 300표로 정해진 당원투표와 407표인 의원투표(중의원 283석, 참의원 124석)을 합친 707표이다. 1차 선거에서 1위 후보가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하면, 1·2위 후보를 모아 의원투표만으로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사학 스캔들이 절정을 치닫던 지난해 7~8월과 올해 3~4월 30% 초반까지 급락하며 정권이 이대로 무너질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현재 40%대 후반~50%대까지 회복된 상태다. 그에 따라 당원투표에선 이시바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승부를 결정지을 만큼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승부의 열쇠를 쥐고 있는 것은 총 407표인 의원투표다. 현재 아베 총리는 호소다파(94명), 아소파(59명), 니카이파(44명) 등 ‘주류 3개 파벌’의 지지를 확보해 과반수에 육박하는 194표를 확보한 상태다. 이에 견줘 당내 기반이 약한 이시바파 소속 의원은 20명에 불과하다.

아직 명확한 입장을 정하지 않고 있는 다케시타파(55명) 등이 대세에 순응해 아베 총리 지지로 돌아설 경우, 승부는 바로 결정 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가 자민당 총재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2021년까지 안정적으로 임기를 확보하며 본인이 ‘필생의 과업’이라 여러 차례 밝혀왔던 개헌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자민당 총재 선거는 9월20일 치러지는 쪽으로 당내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