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4일 09시 27분 KST

검찰이 안희정에게 '덫을 놓은 사냥꾼'이라 표현한 것을 사과하다

1

검찰이 지난 2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53·불구속)의 첫 공판에서 안 전 지사를 ‘덫을 놓은 사냥꾼’으로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서울서부지검은 3일 검찰청 명의 입장문을 통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재판과정에서 ‘덫을 놓은 사냥꾼‘이란 다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비법률적 용어를 사용하여 관계자분들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하여 사과를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검찰이 공소장을 낭독하면서 제기한 의견 진술에 대해 신속하게 공식 사과문을 낸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이동렬 서부지검장은 안 전 지사의 공판을 담당한 검사들에게 객관적인 자세로 재판에 임하도록 주의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2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의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의 1차 공판기일의 모두절차에서 공소장을 낭독하면서 안 전 지사의 성폭행 행위를 ‘덫을 놓고 먹이를 기다리는 사냥꾼처럼 피해자를 끌어들였다’고 질타했다.

검찰 관계자는 ”덫을 놓은 사냥꾼이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자의 행위를 심리학자들이 묘사할 때 사용하는데, 이를 공판기일에 차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덫 놓은 사냥꾼’ 외에도 권력형 성범죄를 다룬 연구논문이나 기사, 프로파일러 전문가의 의견을 다수 증거로 제출했다. 하지만 안 전 지사 측은 ”본 건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안 전 지사 측은 검찰의 표현에 항의나 문제제기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덫 놓은 사냥꾼’이라는 표현을 쓸 만큼 안 전 지사의 재판은 양보없는 법정공방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혐의에 대해서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라며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하면서 나르시시즘(자기애)적 시각과 태도를 보인다”고 공격했다.

반면 안 전 지사 측은 강제추행은 없었고, 성관계도 합의 아래 이뤄졌기 때문에 죄가 되지 않는다”고 맞받았다.

재판부는 2일 1회 공판기일을 시작으로 총 7회의 집중심리를 거쳐 8월 전에 1심 선고를 내릴 방침이다.

안 전 지사는 전날 첫 재판을 마치고 나와 ”모든 쟁점은 법정에서 다뤄야 한다는 것이 재판부의 방침”이라며 ”저도 그 방침을 따르겠다”는 말을 남겼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7개월에 걸쳐 수행비서이자 정무비서였던 김지은씨(33)를 4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김씨를 5차례 기습추행하고 1차례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