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7월 04일 11시 09분 KST

아프리카에서 기린을 죽인 켄터키주 여성이 비난 받고 있다

셀러브리티들도 비난에 가세했다.

TWITTER

켄터키주의 여성이 작년에 남아공 사파리에서 기린을 죽이고 찍었던 사진이 트위터에 돌면서 소셜 미디어에서 맹렬한 비난을 받고 있다.

5월에 @africlandpost 는 빅 게임 헌터 테스 톰슨 탤리가 죽은 기린 앞에서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네안데르탈인 유전자를 일부 지닌 미국 백인들이 아프리카에 와서 아주 희귀한 검은 사슴을 쏴 죽인다. 남아공의 멍청함 덕분이다.” 탤리의 실명을 언급하며 “공유해 달라”고 했다.

일부 셀러브리티들이 비난에 가세했다. 코미디언 리키 저베이스는 “키가 16피트고 목 뒤에 x년이 있는 게 뭐지?”라는 트윗을 올렸다. 배우 데브라 메싱은 “켄터키주 니파의 테스 톰슨 탤리는 역겹고 용납할 수 없으며 비도덕적이고 비정하고 이기적인 살해범이다.”라고 썼다.

남아공, 나미비아, 잠비아, 짐바브웨에서는 트로피 헌팅이 합법이지만 소셜 미디어에서는 종종 규탄이 인다. 미네소타의 치과의사 월터 파머는 2015년에 짐바브웨 국립공원 인근에서 사자 세실을 죽였다가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들인 도널드 주니어와 에릭은 죽은 코끼리 등의 동물들 앞에서 찍은 사진들이 2015년에 돌아 분노를 샀다.

탤리의 기린 사진은 원래 본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작년에 올라왔던 것이라고 폭스 뉴스는 보도했다. 탤리는 “평생 단 한 번뿐일 꿈의 사냥을 바랐던 기도가 오늘 실현되었다! 희귀한 검은 기린 수컷을 발견했지만 꽤 오랫동안 추적했다. 이게 바로 내 사냥감이란 걸 알 수 있었다. 18세 이상이었고 1800kg이 넘었다. 기쁘게도 900kg의 고기를 얻을 수 있었다.

USA 투데이에 의하면 그 글은 삭제되었다.

네안데르탈인 유전자를 일부 지닌 미국 백인들이 아프리카에 와서 아주 희귀한 검은 사슴을 쏴 죽인다. 남아공의 멍청함 덕분이다. 그녀의 이름은 테스 톰슨 탤리다. 공유해 달라

 

허프포스트는 탤리에게 언급을 요청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 폭스 뉴스에 이메일을 보내 “내가 사냥한 기린은 남아공의 기린 아종이었다. 이 아종의 개체수는 사실 늘고 있다. 빅 게임 헌터들이 내는 돈이 그에 기여한다. 이 기린은 나이가 많았다는 것말고는 드문 종이 아니었다. 기린은 나이가 들면 색이 짙어진다.”고 말하긴 했다.

저베이스는 그에 대해 긴 반응을 보였다. “나는 자신들이 역할을 한다고 말하며 자신들의 끔찍한 취미를 변호하는 트로피 헌터들이 역겹다. 그들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을 이용한다. 현금을 필요로 하는 정부에 많은 돈을 내고 가서 멋진 동물을 쏴 죽인다. 그리고 자기가 좋은 일을 했다고 우긴다. 그건 좋은 일이 아니다.”

소셜 미디어에서는 탤리를 옹호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TessThompsonTalley, 테스, 당신과 환경 보호를 위한 당신의 노력이 아주 자랑스럽다. 멋진 사냥감 선택과 훌륭한 사냥을 칭찬한다. 이 아름다운 동물을 거둔 건 옳은 일이었는데 그걸로 당신에게 수치를 주려하는 멍청한 사람들이 유감스럽다.

 

#tessthompsontalley 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잘못되었다. 사냥은 환경 보호다. 남아공보다 사냥 규제가 잘 되고 있는 곳은 없다. 이 수컷은 늙었고 못됐다. 생물학자들은 이 수컷을 걸러내기로 선택했다. 이 수컷이 더 어린 수컷들을 죽이는 게 낫겠는가?? (결정하라)

 

*허프포스트US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