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3일 12시 23분 KST

'축구 칼럼니스트' 알베르토가 밝힌 한국 대표팀에 바라는 점

"독일전에서 본 팀과 감독이 쭉 갔으면 좋겠다"

뉴스1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겸 축구 칼럼니스트 알베르토 몬디가 이번 월드컵과 한국 선수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알베르토는 3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DJ 박명수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박명수는 ”예선 탈락 후 이탈리아에서는 축구 얘기를 아예 안 하더라”고 질문했고, 알베르토는 ”월드컵이 없는 것처럼 지내고 있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OSEN

박명수는 ”독일과 한국 경기 어떻게 봤느냐”고 물었다. 알베르토는 ”독일이 떨어진 이유는 전반적인 선수 컨디션이 안 좋았고, 요아힘 뢰브 감독이 12년 전부터 감독을 해서 예측하기가 쉬운 편”이라고 독일의 패인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또 독일 선수들이 상대방 선수들 평가를 못했던 것 같다”라며 ”멕시코, 스웨덴, 한국 모두 이기기 쉬운 상대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한국 대표팀의 아쉬운 점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알베르토는 ”신태용 감독이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 경기마다 전술이 바뀌었는데 독일전에 완벽한 전술이 나왔다”라며 ”일찍 발견했으면 좋았을 텐데, 자주 전술이 바뀌어서 선수들도 감이 안 잡히고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베르토는 ”(전술이 일찍 자리잡았으면) 스웨덴에게도 비기거나 이길 수 있었는데 아쉽다. 독일전에서 본 팀과 감독이 쭉 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알베르토는 지난해부터 올해 5월까지 네이버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에 대한 칼럼을 연재해 왔다. 알베르토는 20대 초반까지 세미프로 축구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