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3일 10시 14분 KST

송영중 경총 부회장이 해임됐다

취임 초기부터 잡음이 있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이 3일 임시총회를 열고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해임안을 의결했다. 협회 회원사 407곳 중 231개(위임 170개, 참석 61개)가 참석해 224명이 해임 의결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로써 송영중 부회장은 임기를 석달도 채우지 못하고 해임되는 불명예를 얻었다. 경총은 곧바로 차기 부회장 선임을 위한 전형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상임 부회장이 임기 중 회원사들에 의해 해임되는 것은 1980년 경총이 설립된 이후 처음이다.

 

1

 

경총이 밝힌 해임 사유는 직원간 분열 조장과 사무국 파행 운영, 경제단체 정체성에 반한 행위와 회장 업무지시 불이행, 경총 신뢰 및 이미지 실추 총 세가지다.

하지만 실제 해임사유는 송영중의 행보와 관련된 것일 가능성이 크다. 송영중은 지난 4월 취임 당시부터 ‘친 노동적’이라고 불릴 정도로 파격 행보를 보였다. 최저임금 산입범위와 관련해서 송영중은 양대 노총과 함께 이 문제를 다시 최저임금위원회로 가져가자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매일노동뉴스는 이를 두고 ”송 부회장은 친노동계 인사로 보기 어렵다. 합리적인 노사관계를 강조하는 관료 출신”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송영중이 경총 내에서 일으킨 잡음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송영중 임기 당시 경총 사무국은 김영배 전 부회장이 일부 사업수입을 이사회·총회에 보고·승인 없이 별도로 관리하면서, 이 가운데 일부를 격려비란 이름으로 임직원에게 지급했으며 또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손경식 경총 회장에게 보고했다. 이는 한겨레 등에 보도되었다. 중앙일보는 ‘경총은 송 부회장이 의혹을 제보했다고 보고 있어 해임을 더욱 밀어붙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총 부회장‘이라고 보기엔 다소 이색적인 행보를 보였던 송 부회장이었기에 취임 초기부터 사무국 직원과 갈등을 겪었던 것으로 보인다. 송영중은 조선비즈와의 인터뷰에서 ”취임 직후부터 임직원과 불화설이 끊이질 않았다”는 질문에 ”직원들은 처음부터 나를 흔들었다. 흔든 게 아니라 저를 받아들이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 지난 5일엔 경총 임원 여럿이 회의 장소로 찾아와 ‘명예롭게 (당신이) 퇴진하는 방법을 알아보러 왔다’고까지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결국 경총은 지난달 12일 “더 이상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영중 상임 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다”며 송영중 부회장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송 부회장은 ‘자진사퇴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3일, 해임됐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송 부회장의 해임 결정을 알리며 ”앞으로 공정한 경총 사무국 인사 체제를 확립할 것이며 회계의 투명성 강화하고 업무 절차 제도 규정을 정비하는 등 사무국 내 일대 혁신을 일으키겠다”며 ”정책 개발을 활발하게 해 정부에 건의하고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취약점인 노사 문제의 해소를 위해 사회적 대화 체재를 추진하고, 사회 여건 조성을 선도하는 등 새로운 경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