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2일 19시 37분 KST

동쪽으로 방향 튼 쁘라삐룬…내일(3일) 오후 부산 앞바다 도착

뉴스1

제7호 태풍 ‘쁘라삐룬’(PRAPIROON)이 2일 오후 3시 기준 서귀포 남쪽 560㎞ 해상까지 접근했다. 태풍은 3일 오전 제주도 동쪽을 지나 늦은 오후 부산 앞바다를 지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쁘라삐룬이 3일 새벽 제주도, 오후부터 밤사이 영남 지역 해안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쁘라삐룬이 열대 해상에서 많은 수증기를 가지고 북상하고 있다”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다만 당초 쁘라삐룬은 수증기가 더 유입되며 중형 태풍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소형 태풍에 머물렀다. 소형태풍은 풍속이 초속 15m 이상인 구역의 반경이 300㎞ 미만인 태풍을 의미한다. 

또한 쁘라삐룬은 애초 제주도 서쪽을 거쳐 충남 서산을 향하며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예상보다 동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제주도 동쪽을 지나는 방향으로 진행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발생 초기의 느린 진행 속도가 빨라지지 않은 것 때문”이라며 ”우리나라 부근 상층 기압계의 변화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2일 밤부터 3일 오전, 경상도는 3일 오후부터 밤까지 시간당 30㎜ 안팎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경상 해안에는 최고 15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경상 해안을 중심으로 최대풍속 초속 15m(시속 54㎞), 최대순간풍속 초속 25m(시속 90㎞)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며 ”비닐하우스와 야외 간판을 고정해 시설물·인명 피해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