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7월 02일 17시 14분 KST

이임생 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이 자진 사임했다

1년을 채우지 못하고 요직에서 물러났다.

뉴스1

이임생 대한축구협회 기술발전위원장이 자진 사임했다.

2일 풋볼리스트는 단독으로 이 위원장이 며칠 전 사표를 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현재 대한축구협회 내에서도 이 위원장의 사임을 알고 있는 이가 많지 않으며, 사임 이유는 개인 일신상 문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제가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사임 이유를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다른 클럽의 영입 제안을 받은 건 아니고 쉬고 싶다. 그동안 몸이 좋지 않았다”라며 ”몸을 추스리고 나서 다시 현상으로 돌아오고 싶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구체적으로 몸 상태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지난해 11월, 대한축구협회는 ‘인적 쇄신’을 발표하며 기존 기술위원회를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위원장 김판곤)와 기술발전위원회로 이원화했다. 이 위원장은 그 때 선임됐으나, 1년도 채우지 못하고 대한축구협회 요직에서 물러난 것이다.

이 위원장은 국가대표 선수 출신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 경험도 있다. 수원 삼성과 싱가포르 홈유나이티드, 중국 슈퍼리그의 선전 핑안, 옌벤 부덕, 톈진 테다 등에서 지도자 경험을 쌓았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직 후임 논의를 하지 않은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