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2일 16시 51분 KST

김준현이 '맛있는 녀석들' 촬영 중 겪는 나름의 고충을 밝혔다

고기 좀 구워봤다면 공감할 만한 이야기다.

코미디언 김준현이 사상 처음으로 ‘먹방 라디오‘를 진행하며 출연 중인 TV 프로그램 ‘맛있는 녀석들’ 촬영 시의 고충 아닌 고충을 털어놨다.

2일 생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김준현이 스페셜 DJ로 출연해 컬투 김태균과 진행을 맡았다. 이날 생방송 전, 점심을 먹지 못한 채 참석한 김준현은 스튜디오에서 치킨을 먹었다. 현장을 찾은 애청자들은 ‘먹고 싶다’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OSEN

이날 김준현은 현재 출연 중인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을 찍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음식 섭취에 있어 누구보다도 전문가일 것 같은 코미디언 유민상, 문세윤, 김민경 그리고 김준현이 출연해 보이는 족족 모든 음식을 맛있게 먹어버리는 그 프로그램 말이다.

김준현은 이 질문을 듣고 ”경쟁심리보다 서로 터치를 할 수 없다”고 입을 열었다. 김준현은 ”고기를 구울 때 마음을 내가 안다. 저희끼리 이해는 하지만 고기를 굽는 사람이 먹는 사람의 속도를 따라가긴 힘드니, 제작진이 고기를 구워주기도 한다”고 나름의 애환을 설명했다.

광고가 나오는 중간중간 김준현은 치킨을 먹으며 속을 채웠다. 방송 말미 김준현은 ”오늘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방송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