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7월 02일 14시 16분 KST

한국당이 논평을 내고 '탁현민 사의 표명·청와대 만류'를 질타했다

”탁현민 행정관의 사퇴 핑퐁쇼에 유감을 표한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사의 표명과 청와대의 반려를 두고 ‘핑퐁쇼’라고 질타했다.

2일 한국당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탁현민 행정관의 사퇴 핑퐁쇼에 유감을 표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신 원내대변인은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의 사의를 둘러싼 눈물겨운 쇼가 진행 중”이라며 “SNS에 광고하듯 사의를 표명한 탁 행정관이나 첫 눈이 오면 보내주겠다는 청와대의 응답이나 한 편의 짜여진 각본 같은 행정관 사퇴 쇼에 기가 막힐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어 ”탁 행정관은 왜곡된 성의식으로 숱한 논란을 일으키고 여성가족부 장관과 국민들의 사퇴 요구까지 묵살하면서 청와대에 눌러 앉힌 인사”라며 ”본인을 둘러싼 논란과 청와대의 부담을 의식한다면 자중자애함이 마땅함에도 관심도 병인지 나서서 논란을 자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행정관이라는 공적인 자리가 개인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사의여부를 표명할 정도로 가벼운 자리인지 의문”이라며 ”사직서조차 직접 제출하지 못할 정도로 청와대 내부 소통체계에 문제가 있는 건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신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를 향해 ”쇼 연출의 상징적 인물인 탁 행정관을 본인과 국민들의 바람대로 이제 그만 놓아주라”며 ”쇼가 아닌 정책과 실적으로 당당히 국민 앞에 나서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탁 행정관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의를 시사하는 글을 올렸다. 이튿날 일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의를 표명했으나 청와대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뜻이라며 ”첫 눈 올 때까지만 같이 일하자”며 이를 만류했다. 탁 행정관은 2일 정상 출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