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7월 01일 10시 19분 KST

'카바니 멀티골' 우루과이, 포르투갈 2-1 제압...8강 프랑스와 대결

수아레즈와 호날두의 맞대결.

우루과이가 포르투갈을 잡고 8강에 진출했다.

우루과이는 1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경기장에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하며 8강전에 진출했다. 우루과이는 먼저 8강에 진출한 프랑스와 4강을 두고 결전에 나선다.

우루과이는 A조에서 3전 전승으로 1위를 기록했고, 포르투갈은 1승 2무로 스페인과 동률을 이뤘으나 골득실에서 밀려 B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경기 초반 양 팀은 탐색전 대신 시작부터 격렬하게 맞붙었다. 우루과이는 전반 7분 수아레스와 카바니 콤비가 선제골을 합작했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수아레스가 수비수를 제치고 억지로 각을 열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카바니가 타이밍에 맞춰 쇄도하여 정확한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선제골을 내준 이후 포르투갈이 공세를 강화했다. 우루과이도 무리한 공격보다는 수비적인 운영으로 나섰다. 우루과이는 고딘-히메네스의 철벽 수비진을 앞세워 타이트하게 상대 공격을 저지했다. 포르투갈이 높은 볼 점유율을 기록했으나 위협 지역에서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우루과이가 수비 후 역습으로 추가골을 노렸지만 포르투갈도 한 번 더 당하지는 않았다.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전반 32분 호날두가 페널티 박스 부근서 슈팅을 날렸으나 상대 수비진에 막히며 무산됐다.

호날두는 상대 수비진의 집중 견제에 우루과이의 골문 안쪽에서 제대로 공을 잡지 못하고 고전했다. 전반 38분 게데스가 헤더 슈팅을 날렸으나 벗어났다.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전반 막판 수아레스가 부상으로 경기장에 쓰러졌으나 다시 복귀했다. 전반은 그대로 1-0으로 우루과이가 앞선 채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포르투갈이 힘을 냈다. 전반에 비해 더욱 적극적으로 공세에 나섰다. 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게레이로가 크로스를 올렸다. 페페가 쇄도하며 강력한 헤더 슈팅으로 우루과이의 이번 월드컵 첫 대회 실점을 만들었다.

포르투갈의 공세에 밀리던 우루과이가 역습 한 방으로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후반 16분 패스 플레이를 통해 공을 잡은 카바니가 페널티박스 밖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다시 밀린 포르투갈은 후반 20분 콰레스마 카드를 꺼냈다. 더욱 거세게 몰아친 포르투갈은 후반 24분 베르나르두 실바가 골키퍼가 튀어 나온 상황서 슈팅 찬스를 잡았으나 마무리에 실패했다. 후반 29분 부진한 게데스 대신 안드레 실바가 투입됐다. 우루과이도 멀티골의 영웅 카바니가 부상으로 교체됐다.

남은 시간 내내 포르투갈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2-1 우루과이의 승리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