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30일 15시 39분 KST

이재명 취임식은 '재난상황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오는 2일로 예정된 경기도지사 취임식을 취소하고 태풍에 대비한 긴급 재난안전 대책 수립에 나선다.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의 도지사직 인수를 위한 ‘새로운 경기위원회’와 경기도는 30일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한반도 북상 가능성이 알려짐에 따라 취임식을 취소하고 이에 대비하는 재난안전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이에 따라 임기 첫날인 1일 오전 10시 수원 현충탑을 참배한 뒤에 곧바로 경기도청 재난상황실로 이동해 간소하게 취임 절차를 밟은 뒤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소집해 지휘에 나서기로 했다. 

재난안전대책회의에는 이재명 도지사를 비롯해 부지사 및 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가 참석하며 시·군 부단체장과의 영상회의를 통해 태풍대비 태세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인수위 김용 대변인은 “이 당선인이 북상 중인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재난 대비에 집중하여 도민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며 취소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 당선인은 “도지사 임명식 참석을 기다려 오신 도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무엇보다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전했다. 

이재명 당선인의 취임식은 오는 2일 오전 11시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사전에 참여를 신청한 도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민들이 이재명 당선인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임명식’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또 취임식 이후 2일 오후 안산에 있는 ‘416기억교실’을 방문하여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을 면담하려던 계획도 보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