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9일 20시 35분 KST

경북지사 당선인이 '저출산' 문제에 대해 제시한 놀라운 해결방안

"‘결혼을 하지 않으면 죄를 짓는다’는 생각을 갖게 하자"

뉴스1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이 ‘저출산’ 문제에 대해 상당히 신선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바로 ‘새마을운동‘과 같은 대국민 차원의 정신운동을 통해 ‘결혼을 하지 않으면 죄를 짓는다’는 생각을 갖게 하자는 것이다.

28일 이 당선인은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가덕도 신공항, 기업 유치 그리고 저출산 문제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은 저출산 문제에 대한 질문에 ‘새마을운동’을 언급했다.

“과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새마을 정신으로 국민을 잘살게 했듯이, 젊은층이 ‘결혼을 하지 않으면 죄를 짓는다’는 생각을 가질 수 있을 정도의 범국민 운동을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
- 경향신문(2018. 6. 28.)

이 당선인은 이에 대해 ”그동안 정부나 지자체가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으나 저출산 문제는 해결하지 못했다”라며 ”돈만 준다고 풀릴 문제는 아니다”고 전했다.

이것이 가능할 수 있는 양육 여건을 꾸리기 위해 이 당선인은 ‘농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경북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이 농업이라고 말하며 ”청년이 농촌에 정착해 아이를 낳고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 중 의성 등 2개 지역에 각 300가구 단위의 ‘저출산 대책 시범마을’을 만들어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는 모델로 삼을 예정이다. 이 시범마을에는 주거시설은 물론 영화관 등 문화시설, 도립의료원 분원과 같은 의료기관, 어린이집 등을 조성한다.

또 이 당선인은 청년과 노인 간의 관계를 원만하게 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당선인은 ”청년이 농사지은 것을 6차 산업으로 키우고, 땅은 있지만 농사를 못 짓는 이들은 주주 형태로 참여하도록 하겠다”며 ”또 어르신에게 젊은 부부의 아이 양육을 돕도록 하고 수당을 주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선인은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 예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당선인은 ”새마을 정신은 우리 민족 5천년의 가난을 끊은 가장 위대한 업적의 중심에 있는 정신”이라며 ”우리가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할 가치가 있는 것은 여야를 초월해 가꿔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