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9일 15시 01분 KST

박태환이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출전을 포기했다

은퇴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AFP Contributor via Getty Images

박태환이 2018년 8월 개막하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출전을 포기했다.

박태환은 29일 소속사를 통해서 공개한 보도자료를 통해 “2016년부터 일주일 이상 쉰 적 없이 혼자 훈련을 해왔지만, 최근 운동을 하면서 제가 좋은 기록을 보여드릴 수 있는 컨디션이 아니라는 것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보도자료에서 ”이렇게 급하게 호주에서 글을 쓰는 이유는 최대한 빨리 제가 현재 겪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말씀드리고, 혹시라도 다른 선수에게 아시안게임이라는 대회에 참가할 기회가 갈 수 있도록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박태환은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대표선발전에 참가해 자유형 100m, 200m, 400m, 1,500m 종목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아래는 소속사를 통해 밝힌 박태환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수영선수 박태환입니다. 이렇게 급하게 호주에서 글을 쓰는 이유는 최대한 빨리 제가 현재 겪고 있는 상황에 대해 말씀드리고, 혹시라도 다른 선수가 아시안게임이라는 대회에 참가 할 수 있는 기회를 위해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고려하였습니다. 2016년부터 일주일 이상 쉰 적 없이 혼자 훈련을 해왔지만, 최근 운동을 하면서 제가 좋은 기록을 보여드릴 수 있는 컨디션이 아니라는 것을 인지하였습니다. 이에 저와 회사는 이번 아시안게임 출전을 하지 않기로 결정 하였습니다. 아직 은퇴라는 말씀을 드리기보단 앞으로의 제 행보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항상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기대에 부응해 드리지 못해서 죄송하단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