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28일 16시 46분 KST

'2명 사망' 일본 파출소 권총 탈취 총격 사건에 대해 지금까지 알려진 정보

전 자위관으로 총기 교육을 받았다

일본 혼슈 중부에 위치한 인구 약 40만의 소도시에서 한 20대 남성이 파출소를 습격해 칼로 권총을 탈취하고 인근 초등학교에서 총기를 발포해 경비원을 살해한 사건이 벌어졌다.

지역 뉴스인 도야마 텔레비전의 보도를 보면 26일 오후 2시께 전직 자위관 시마즈 케이타(21)는 도야마 시 오쿠다 파출소를 습격해 경찰관을 칼로 찌르고 권총을 빼앗아 도주했으며, 인근 오쿠다 초등학교의 부지에서 공사 진행을 위해 배치된 경비원에게 발포했다.

이 사건으로 배와 등 수십 군데를 찔리고 손에 총을 맞은 경찰관(46)과 머리에 총탄을 맞은 경비원(68)이 사망했다. 

범인은 경찰에게 제압당하는 과정에서 배에 총상을 입어 현재 중태인 것으로 보도됐다.

FNN/captured

체포 당시 시마즈 씨는 손에 든 도끼와 파출소 뒤편에서 발견된 칼 등 총 3개의 7~13cm의 무기를 소지하고 있었으며, 배낭에는 전체 길이 50cm, 칼날 길이 약 33cm의 대형 나무꾼용 가위가 들어있었다.

배낭에서는 두 자루의 칼이 더 발견됐다.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칼은 파출소 뒤편에서 발견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경찰이 시마즈 씨 가택을 압수수색 하던 중 여러 개의 모형 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육상자위대 가나자와 지부에 따르면 시마즈 씨는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보병 연대 소속으로 근무하며 소총 등을 다루는 훈련을 받았다.

대낮에 일어난 칼부림 총기 사건으로 작은 동네는 불안에 휩싸였다. 범인이 학교로 도주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아서다. 범행이 발생한 오쿠다 초등학교의 한 학부모는 아사히 신문에 ”아이들 사진을 찍는 사람이 있다는 얘기는 최근에 들었지만, 설마 이런 사건이 일어날 줄은 몰랐다. 아이가 학교에서 잘 있을지 불안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