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8일 01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28일 02시 41분 KST

2승 하고도 조별예선 탈락할 뻔했던 멕시코를 한국이 살렸다

멕시코시티에는 '코리아'가 울려퍼졌다.

Carlos Tischler via Getty Images

한국의 골이 나오는 순간 멕시코에서도 함성이 퍼졌다.

멕시코는 28일(한국시간) 새벽 러시아의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끝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최종 3차전에서 스웨덴에 0-3으로 완패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멕시코는 2승으로 조 1위를 질주하고 있었지만 이날 대패로 탈락 위기에 빠질 뻔 했다. 만약 독일 역시 한국을 제압했다면 골득실차에서 멕시코에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멕시코를 도운 것은 한국이었다.

한국이 같은 시간 징행된 독일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스웨덴(0-1), 멕시코(1-2)와의 경기에서 패한 여파로 16강 진출이 좌절됐으나 FIFA 랭킹 1위 독일을 잡고 마지막에 웃었다. 

Matthew Ashton - AMA via Getty Images
HECTOR RETAMAL via Getty Images

 

만약 독일이 승리했다면 2승을 거두고도 탈락할 뻔한 멕시코는 한국 덕에 기사회생했다. 멕시코가 스웨덴에 0-3으로 뒤진 채 경기가 마무리되자 멕시코 국민들은 모두 한국과 독일 경기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후반 추가 시간 한국은 김영권이 결승골을 터트려 독일을 침몰시켰다. 신태용호는 기세를 놓치지 않고 후반 추가 시간 노이어가 나온 틈을 놓치지 않고 손흥민이 쐐기골까지 터트리며 2-0 완승을 거뒀다.

영국 ‘BBC’의 해리 로우는 ”한국이 독일을 상대로 골을 넣는 순간 멕시코 시티에는 ‘코리아’라는 응원이 울려펴졌다. 멕시코 팬들은 한국의 득점에 누구보다 열광했다”고 전했다.

아쉽게도 신태용호는 멕시코의 패배로 인해 극적인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분명히 인상적인 경기력으로 유종의 미를 거두며 러시아 월드컵 일정을 모두 마무리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