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8일 00시 04분 KST

[화보] 한국-독일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결정적 찬스가 있었다.

아쉬웠던 순간.

LUIS ACOSTA via Getty Images

한국이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 리그 최종 3차전에서 전반전을 득점 없이 0-0으로 마쳤다.

앞서 2연패를 당해 무조건 이겨야 하는 한국은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졌다. 그를 대신해 손흥민이 주장 완장을 차고 구자철과 함께 4-4-2 포메이션의 최전방을 맡았다. 측면 미드필더에는 이재성과 문선민이 자리했고 중원은 그동안 수비수로 출전했던 장현수와 함께 정우영이 책임졌다. 수비는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이 자리했고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Shaun Botterill via Getty Images
ROMAN KRUCHININ via Getty Images
LUIS ACOSTA via Getty Images
Sergei Savostyanov via Getty Images

 

독일은 스웨덴전에서 득점을 기록한 마르코 로이스, 토니 크로스가 다시 선발로 나섰다. 여기에 경추 부상으로 스웨덴전에 결장했던 마츠 훔멜스를 비롯해 메수트 외질, 사미 케디라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하지만 지금까지 월드컵에서만 10골을 넣은 토마스 뮐러는 선발에서 제외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부터 적극적으로 전방 압박을 하고 신경전을 펼치면서 독일을 상대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독일이 측면을 활용한 공격으로 주도권을 가져가기 시작했다. 한국은 수비를 강화하면서 손흥민을 이용한 역습으로 한 방을 노렸다.

LUIS ACOSTA via Getty Images
SAEED KHAN via Getty Images
LUIS ACOSTA via Getty Images

 

기회를 노리던 한국은 전반 19분 프리킥 상황에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정우영이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직접 프리킥을 시도한 슈팅이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 몸에 맞고 흘렀다. 손흥민이 바로 달려들었지만 노이어 골키퍼가 먼저 처냈다.

기세를 높인 한국은 전반 25분 손흥민이 강력한 슈팅으로 다시 한 번 독일의 진땀을 뺐다.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가 상대 수비에 굴절된 뒤 자신 앞으로 떨어지자 오른발로 강하게 때렸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시간이 흐르면서 한국은 수비 진영에서 잦은 실수들을 범하면서 독일에 슈팅 기회를 내주는 등 수차례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몸을 날리는 수비수들과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으로 실점을 내주지 않으면서 전반전을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