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27일 23시 22분 KST

유네스코가 일본 '군함도' 조선인 강제노역 밝히라는 결정문을 채택했다

2015년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Masashi Hara via Getty Images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7일(현지시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군함도(端島·하시마) 등 일본 근대산업 시설에서의 조선인 강제노역 등 ‘전체 역사’를 명확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세계유산위가 일본 근대산업 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 조치 이행 건 검토 결과 이런 내용이 담긴 결정문을 컨센서스(합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결정문에는 2015년 결정문을 상기하고 전체 역사 해석에 있어 국제 모범 사례를 고려할 것을 강력히 독려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당사국간 지속적인 대화를 독려하고 일본이 2015년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2015년 결정문에는 당시 일본 정부 측이 세계유산위에서 했던 발언을 인용하는 형태로 강제 노역 사실을 명기하고 일본 측이 약속했던 후속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JIJI PRESS via Getty Images

 

일본 정부는 2015년 7월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 23곳의 세계유산 등재 당시 조선 및 해외 국민에 대한 강제 노역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일본이 세계유산위에 낸 ‘보전상황 보고서‘에서는 약속했던 피해사실을 알리는 ‘인포메이션센터’를 추모 시설이 아닌 싱크탱크로 설치하겠다는 등 내용이 적혀 논란이 됐다.

외교부는 결정문 채택 직후 세이카 하야 라세드 알 칼리파 세계유산위 의장이 일본 측에 2015년 결정문 및 이날 채택된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한 사실을 설명했다.

또 21개 위원국을 대표해 결정문이 컨센서스로 채택된 것을 축하하며 한일 양국이 양자 협의를 지속할 것을 독려했다고 전했다.

Trevor Williams via Getty Images

 

한국 측 수석대표인 이병현 주 유네스코 대사는 “2015년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한일 양자 협의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일본이 일본 근대산업 시설 세계유산 전체 역사의 해석 전략을 마련하는데 국제 모범 관행을 고려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야마다 다키오 주 유네스코 일본 대사는 2015년 일본 대표 발언문에 포함된 약속을 이행해 나가면서 이번 결정문에 포함된 모든 권고사항을 이행해 나가는데 대한 의지를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일본이 2015년 결정문을 상기하고 이를 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당사국간 대화를 독려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일본 측이 2015년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는 한편 세계유산위원국 및 관련 기구 등 국제 사회와도 긴밀한 협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