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7일 16시 39분 KST

돌아온 안철수가 "다시 계속 하려는 용기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윈스턴 처칠의 말이다.

뉴스1

바른미래당의 안철수 전 대표는 27일 ”어떤 과정에서 성공의 결과 나와도 그게 끝이 아니지 않나. 그 일을 다시 좀 더 잘 할 수 있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해야 성공이 빛나는 것”이라며 ”실패해도 원래 그 일을 처음 시작했을 때 초심을 다시 생각해보고 그 일을 다시 계속 하려는 용기가 중요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낮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당직자들과 오찬을 하면서, 윈스턴 처칠의 말을 인용해 ”성공이 끝이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실패가 완전히 마지막도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계속 일을 이어갈 수 있게 하는 용기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성공하면 보통 자만해서 안주하기 쉽고, 실패하면 좌절해서 포기하기 쉬운데, 그게 중요한 게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성공이건, 실패이건 계속 용기를 갖고 그 일을 계속 해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년 열심히 노력한 상황인데도 (당이)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봉착했다. 이런 상태에서도 용기를 잃지 말고 처음 이 일을 시작한 초심을 생각하며 열심히 나가는 게 지금 필요한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서 3위를 기록하며 패배한 안 전 대표의 이날 발언은 선거결과에 좌절하지 않고 앞으로도 정치 활동을 계속 해나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안 전 대표는 오찬 뒤 기자들과 만나 ”윈스턴 처칠에 대해서 이야기한 것은 당직자 분들이 용기 잃지 말라는 취지”라고 선을 그었다.

자신의 거취와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지금 여러 분들 만나서 감사인사 드리고 낙선자 분들 위로 드리고 있다. 제 개인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미처 생각을 정리할 시간적인 여유는 못 가지고 있는데, 추후에 어느 정도 정리되면 한번 기회를 갖겠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또 당직자들에게 ”우리 당이 창당되고나서 매년 선거가 있었다. 국민의당 경우에는 처음 총선부터 시작했고 바른정당의 경우 대선부터 시작해 큰 선거를 3번 거쳤다”면서 당직자들의 노고에 감사해했다.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연루된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이 청와대 정무비서관에 임명된 데 대한 생각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지금 제가 그 말씀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종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자신의 서울시장 선거 캠프 관계자들과 만찬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