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7일 1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27일 16시 23분 KST

루체른호수에 달이 비치니, 축제가 시작됐다

‘진정한 꿈속의 나라’ 낭만파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가 묘사한 스위스 도시 루체른이다. 14세기 세워진 도시 성벽 무제크, 유럽에서 가장 오래되고 긴 목조다리 카펠교를 건너면 르네상스 성당과 신고전주의 로젠가르트 미술관이 보인다. 한낮 리기산에 올라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알프스 산맥을에 감상하다보면, 어느새 루체른 호수에 달빛이 살포시 내려앉는다. 도시 곳곳에서는 오케스트라의 연주가 흐른다. 시작됐다, ‘루체른 뮤직 페스티벌’!

매년 10만명이 넘는 전세계 클래식 애호가를 모으는 루체른 뮤직 페스티벌은 1938년부터 이어져 온 최고의 클래식 음악축제로 꼽힌다. 세계 최정상 베를린 필하모닉과 오케스트라 꿈의 팀이라 불리는 루체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슈퍼스타 솔리스트를 마주할 수 있는 단 한번의 현지 공연 관람 기회. 클래식 애호가들이 매해 루체른행 티켓을 끊는 이유로 충분하다.

유럽 각지에서 펼쳐지는 뮤직 페스티벌 가운데서도 루체른 뮤직 페스티벌이 단연 특별한 또 다른 이유는 도시 ‘루체른’만의 매력과 역사다. 바그너는 1866년부터 1872년까지 이곳에 머물며 오페라 ‘마이스터징어’ 등을 작곡했다. 페스티벌 초연 역시 1937년 루체른 근교 마을 트립셴에서 열렸다. 지휘는 세계적인 지휘자 아르투로 토스카니니. 나치가 점령한 오스트리아를 떠나 정상급 지휘자들이 찾은 곳이 바로 이곳 루체른이었다.

반드시 루체른 현지에서 페스티벌을 즐겨야만 하는 또 다른 이유는 KKL 문화 컨벤션 센터(Kultur- und Kongresszentrum Luzern)에 있다. 저명한 오케스트라는 내한 기회를 잡아 관람할 수 있지만, 가장 완벽한 공연장인 KKL은 어디로도 옮겨갈 수 없으니 말이다. 음악 애호가나 연주자들에게 음향효과는 민감한 부분이다. 잔향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어떤 자리에서 오케스트라의 화음이 잘 전달되는지 등을 까다롭게 따지기 때문에 공연장 음향 설계에 공학이 가미된다. 전문가들은 콘서트홀을 제2의 악기라고도 일컫는다. 해마다 음악 애호가들이 루체른을 찾게 하는 것도 바로 콘서트홀의 음향시설 때문이다.

유명 건축가 장 누벨이 설계한 KKL의 음향은 최정상급이다. 세계적으로 가장 완벽한 음향시설을 구현하기로 유명한 KKL은 잔향시간을 조절해주는 반향실, 의자 아래 설치한 공기조절 시스템 덕에 아주 작은 소리도 모든 객석에 퍼지게 한다. 콘서트홀의 무대를 루체른 호수보다 낮게 만들어 호수의 물결 소리조차 잠재웠다. 입구에서 콘서트홀까지 가는 동안 여러 개의 다리를 놓아 KKL 내부로 들어와도 여전히 호수에 떠있는 듯한 황홀감을 준다.

루체른 뮤직 페스티벌은 100개가 넘는 콘서트와 두 개 이상의 새로운 공연을 선보이며 교향악의 정점을 찍는다. 다가오는 페스티벌의 프로그램 역시 화려하다. 루체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는 물론 유럽 챔버 오케스트라, 베를린 필하모닉이 리카르도 샤이, 키릴 페트렌코의 지휘로 바그너 서곡, R.슈트라우스 죽음과 정화, 베토벤 6번 등을 연주한다. 매년 스타 뮤지션이 찾아와 자리를 빛내기로 유명한 페스티벌에 올해는 기교 넘치는 실력으로 주목받는 피아니스트 유자왕의 협연이 기대를 모은다. 파격적인 의상과 무대매너로 화제를 몰고 다니며 클래식계의 아이돌로 불리는 유자왕은 프로코피에프 피아노협주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많은 사람들이 프로그램이 발표되기도 전에 루체른행 티켓을 끊는 이유를 가늠할 수 있다.

올 여름 휴가는 스위스 루체른이다. 낮이면 르네상스와 신고전주의가 흐르는 도시를 여행하고, 밤에는 호수 위에서 세계 최정상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감상하자.

한겨레 테마여행에서는 8월 23일부터 9박 11일의 일정으로 루체른 뮤직페스티벌 여행을 떠난다. ‘음악적 깊이와 인문학적 소양을 겸비한 보기 드문 연주자’라는 평을 듣는 피아니스트 조은아가 동행하니 클래식에 조예가 깊지 않아도, 음악 그 자체를 즐길 줄 안다면 충분하다. 베른, 취리히 등 근교 여행 일정까지 겸하니 떠날 이유는 분명하다.

“저희의 임무는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와 작곡가를 루체른으로 오게 하는 거죠. 이는 콘서트를 언제나 놀랍게 만들어주는 요소입니다.” 총괄 예술감독 미카엘 헤플리거가 세계 최정상 음악인들과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 스위스 루체른 뮤직 페스티발

여행기간 : 2018년 8월 23일(목)~9월 2일(일) [9박11일]

여행경비: 976만원→한겨레 주주·독자 할인가 956만원 

모집인원: 15명 

문의: 02-737-7051 

한겨레테마여행카페(cafe.naver.com/han2015han)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