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7일 16시 00분 KST

장현수가 독일 전에 선발 출전할 것 같다

FIFA의 예상.

PASCAL GUYOT via Getty Images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독일전 선발 명단을 예상하며 장현수(FC도쿄)의 이름을 넣었다.

한국은 27일(한국시간) 밤 11시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서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벌인다. FIFA 랭킹 57위 한국과 1위 독일의 다윗과 골리앗 싸움이다. 디펜딩 챔프인 독일은 통산 5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2연패를 당한 한국은 실낱 같은 16강행을 꿈꾸고 있다. 어렵겠지만 세계 최강 독일을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주면 골득실 등을 따져 16강을 노려볼 수 있다.

FIFA는 한국-독일전 프리뷰를 게재하며 한국의 예상 선발 라인업에 장현수,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정우영(비셀 고베) 등의 이름을 올렸다.

스웨덴, 멕시코전 잇따른 실수로 집중포화를 맞고 있는 장현수이지만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함께 다시 한 번 뒷마당을 지킬 것으로 관측됐다.

멕시코전 부상 여파로 출전이 불가능한 ‘캡틴’ 기성용(스완지 시티)의 빈 자리는 ‘독일파’ 구자철과 정우영이 메울 것으로 전망됐다.

스웨덴, 멕시코전서 교체 출격해 활기를 불어넣었던 ‘막내’ 이승우의 선발 출전도 예상됐다. 이 외 조현우(대구), 홍철(상주), 이용, 이재성(이상 전북), 황희찬(잘츠부르크), 손흥민(토트넘)의 선발도 점쳐졌다.

독일은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멕시코전서 부진했던 메수트 외질(아스날) 대신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가 선발로 나설 것으로 관측됐다.

다만, FIFA는 독일이 마리오 고메스(슈투트가르트)와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 등 최전방 공격수를 동시에 내보내 4-4-2(4-4-1-1) 포메이션을 가동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