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7일 12시 01분 KST

FIFA가 예상한 한국-독일전 선발 명단

장현수, 구자철 그리고 이승우가 포함됐다.

ODD ANDERSEN via Getty Images

국제축구연맹(FIFA)이 한국과 독일의 경기를 앞두고 예상 선발 명단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장현수(FC도쿄), 이승우(헬라스베로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의 이름이 포함됐다.

27일(한국시간) 한국은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독일과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벌인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이 2골 차 이상으로 독일을 누르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진압하면 한국은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지난 월드컵 우승국이자 FIFA 랭킹 1위인 독일이기에, 실낱 같은 희망이지만 그래도 가능성은 있다.

FIFA는 이날 프리뷰를 통해 선발 명단을 예상해 공개했다. 손흥민이 원탑으로 나선 가운데 스웨덴전, 멕시코전에서 실수를 연발한 장현수의 이름도 포함됐다. FIFA는 멕시코전 부상 여파로 출전이 불가능해진 기성용(스완지시티)의 빈자리를 구자철과 정우영이 메울 것으로 내다봤다.

또 앞선 두 경기에서 후반에 출격했던 이승우가 선발 출전할 것이라 전망했다. 이 밖에 FIFA는 조현우(대구), 홍철(상주상무), 이용과 이재성(전북현대),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영권(광저우 헝다) 등이 출전할 것이라 봤다.

FIFA는 독일의 경우 스웨덴전과 마찬가지로 메수트 외질(아스날) 대신 마르코 로이스(도르트문트)가 선발로 나설 것이라 봤다. 이밖에 노이어와 키미히, 쥘레, 훔멜스, 뮐러(이하 바이에른 뮌헨), 헥터(쾰른), 귄도간(맨체스터 시티), 토니 크로스(레알 마드리드), 베르너(라이프치히) 그리고 고메즈(슈투트가르트)가 출격할 것이라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