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25일 22시 30분 KST

일본 외무성이 '북한 담당' 부서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북한을 따로 전담하는 부서다.

KIM HONG-JI via Getty Images
사진은 14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모습.

일본 외무성이 다음달 1일부터 북한 문제를 전담하는 새로운 부서인 ‘북동아시아2과’를 신설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25일 외무성이 그동안 남북 전체를 담당하던 아시아대양주국 ‘북동아시아과’를 두개로 나눠 1과는 한국, 2과는 북한을 담당하게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새로 신설되는 2과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의욕을 보이고 있는 북-일 정상회담과 북-일 간 최대 현안인 일본인 납치자 문제를 담당하게 된다. 한국에선 동북아시아국의 동북아 1과가 일본을 담당한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지난 4월 “북동아시아과를 둘로 나누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상황(동아시아의 빠른 정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한-일 간 연대를 강화할 필요가 있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납치문제에 대한 대응을 강화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마이니치신문>도 이날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해 “거듭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등으로 북동아시아과의 부담이 커졌다.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등 북동아시아 정세가 빠르게 변할 가능성이 있어 고노 외무상이 분과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1과와 2과를 합친 인원은 예전과 같은 30명 정도이지만, 인원을 점점 늘여가게 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