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5일 17시 56분 KST

여당 원내대표가 고용노동부 장관을 직접 '디스'했다

"장관이 (말을) 안 듣는다."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최저임금 문제와 관련해 고용노동부의 태만을 공개적으로 질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홍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주도로 국정운영이 이뤄진다는 질문에 ”청와대가 부처에 자율권을 많이 준다”며 ”대표적 사례가 고용노동부 아니냐. 청와대가 아무리 말을 해도 (김영주) 장관이 안 듣는다. 청와대가 장관에게 몇 번이나 최저임금 문제를 설명 좀 하라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장·차관이 이해시켜야 했는데, 몇 번 하라고 해도 안 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소득주도성장을 국민에도 경제계에도 완전히 이해를 못 시키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도 ”최저임금이 소득주도성장의 모든 것인 것처럼 일부 언론·국민이 이해하도록 방치한 것은 정부 측이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