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5일 19시 17분 KST

남북이 철도·도로 연결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담 일정을 확정했다

경제 분야로까지 협력 범위를 넓히게 됐다.

뉴스1

남북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오는 26일부터 7월4일까지 철도·도로·산림협력 분과회의(회담)를 잇달아 열기로 하면서 향후 남북 간 협력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통일부는 25일 남북이 지난 1일 고위급회담에서 논의한 동해선과 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산립협력 분과회의 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철도협력 분과회의는 2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도로협력 분과회의는 28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다.

우리 측은 철도와 도로협력 분과회의를 위한 대표단을 각 3명씩 구성할 예정인데 수석대표는 모두 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이 맡는다.

북측은 철도협력 분과회의에는 김윤혁 철도성 부상 등 3명, 도로협력 분과회의에는 박영호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 3명의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통보했다.

산림협력 분과회의는 오는 7월4일 개최할 예정이며 장소는 아직 협의 중이다.

우리 측에선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이끄는 3명의 대표단이, 북측에선 김성준 국토환경보호성 부총국장이 이끄는 3명의 대표단이 나선다. 

뉴스1
강원도 철원군 민통선 내 경원선 월정리역.

 

남북은 지난 1일 고위급회담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의 후속 조치 이행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이를 토대로 남북은 장성급군사회담(14일), 체육회담(18일), 적십자회담(22일)을 진행했고 이번 결정을 통해 경제 분야로까지 협력의 범위를 넓히게 됐다.

특히 경의선, 동해선, 경원선이 모두 연결되면 문 대통령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서 제시한 ‘에이치(H)라인 경제 벨트’의 물류·교통 토대가 완성되는 만큼 정부는 적극적으로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면은 남북관계와 북미관계 맞물려가며 전개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북미 정상이 한반도 평화를 향한 첫발을 함께 내디디면서 예정된 남북대화 일정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아직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여전한 상황에서 남북 간 본격적인 경제협력은 추진이 어려울 수 있다. 이 때문에 이번 회의에서는 협력의 구체화 대신 실태 조사와 공동 연구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번 철도·도로·산림협력 분과회의를 통해 ‘판문점 선언’의 이행방안을 충실하게 협의해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