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5일 09시 34분 KST

일본이 세네갈과 2-2로 비겼다. 현재 1승1무다

혼다가 극적인 동점골을 넣었다.

HECTOR RETAMAL via Getty Images

“16강행을 결정하고 싶었지만, 이것이 월드컵의 어려움이다. 폴란드를 분석하며 제대로 준비하겠다”

베테랑 혼다 게이스케(32, CF파추카)가 월드컵에서 일본 축구대표팀을 패배 위기에서 극적으로 구하고 아시아 축구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혼다는 25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세네갈전서 1-2로 뒤진 후반 33분 천금 동점골을 터트렸다.

혼다는 후반 27분 가가와 신지와 교체 투입됐다. 그라운드를 밟은 지 6분 만에 문전에서 이누이의 다카시의 패스를 왼발 동점골로 마무리했다.

이날 귀중한 무승부로 일본은 1승 1무를 기록하며 세네갈(이상 승점 4)과 함께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혼다는 세 차례 월드컵서 통산 4골째를 기록하며 아시아 선수 최다골 기록도 세웠다. 2010 남아공 대회 2골, 2014 브라질 대회 1골 등 월드컵 통산 9경기서 4골을 기록했다.

혼다는 이번 대회 전까지 통산 3골로 박지성과 안정환, 호주의 팀 케이힐, 사우디아라비아의 사미 알 자베르 등과 함께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혼다는 경기 후 닛칸스포츠를 통해 “16강행을 결정하고 싶었지만, 이것이 월드컵의 어려움이다. 폴란드를 분석하며 제대로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혼다는 이어 ”지면 탈락할 수도 있는 중요한 경기다. 그런 의미에서 긴장감도 있다. 단단히 준비하겠다”며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혼다와 일본은 오는 28일 탈락이 확정된 폴란드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벌인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