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3일 12시 50분 KST

월드컵 출전한 32개국 주장 중 기성용의 팀 기여도는 꼴찌에 가깝다

텔레그래프가 공개한 순위다.

VI-Images via Getty Images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 중인 32개국 주장 가운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기성용의 팀 기여도가 거의 꼴찌에 가깝다는 평가가 나왔다.

23일 텔레그래프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 중인 국가 대표팀 주장들의 리더십과 팀 내 영향력, 경기력 등을 평가한 순위를 공개했다. 기성용은 총 32개국 중 30위에 그쳤다. 정해진 주장 없이 모든 선수들이 돌아가며 주장 완장을 차는 브라질을 제외하면 끝에서 두 번째인 순위다.

텔레그래프는 기성용에 대해 “2015년 스완지시티의 ‘올해의 선수’로 활약했으나 이번 시즌이 끝난 뒤 팀을 떠나면서 현재는 소속팀이 없는 상태”라며 ”한국 대표팀이 1차전 스웨덴에 패한 걸 보면 한국의 승리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라며 낮은 점수를 매긴 이유를 설명했다.

이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건 45세의 나이로 월드컵에 출전해 이번 대회 최고령 선수로 기록된 이집트의 골키퍼 무함마드 시나위였다. 시나위는 이번 월드컵에서 한 경기도 뛰지 않았으며, 이집트는 이미 조별리그에서 탈락이 확정된 선수다. 그 이유에 대해 텔레그래프는 ”이집트를 28년 만에 월드컵 본선으로 이끌었다. 앞선 A매치 152경기 출전으로 모든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멕시코의 라파엘 마르케스, 우루과이의 디에고 고딘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기성용보다 낮은 순위인 31위는 튀니지의 주장 와흐비 카즈리였다. 32위는 주장이 없는 브라질 팀에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