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3일 11시 06분 KST

[Oh!쎈 레터] '프듀48' 미야와키 사쿠라, 논란의 A등급.."실력 부족"vs"스타성"

트레이너들의 의견이 엇갈린 가운데, 배윤정은 꿋꿋하게 A등급을 주장했다.

‘프로듀스 48’ 미야와키 사쿠라는 첫 번째 센터에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케이블채널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의 일본 참가자 미야와키 사쿠라가 논란의 대상이 됐다. 방송 전부터 이번 시즌 첫 번째 센터로 이름을 알리며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던 미야와키 사쿠라. 활약 대신 논란으로 시작된 등급 평가라 더욱 아쉬움을 남긴다.

지난 22일 방송된 ‘프로듀스 48’에서는 일본 참가자들 가운데 가장 화제를 모았던 미야와키 사쿠라와 마츠이 쥬리나의 등급 평가 과정이 공개됐다. AKB48 총선거에서 1위를 했을 정도로 인기가 많은 마츠이 쥬리나는 자신감 넘치는 무대에도 B등급을 받았다. 반면 미야와키 사쿠라는 매력으로 승부, A등급을 받았다.

OSEN

문제는 미야와키 사쿠라의 A등급에 대한 논란이었다. 미야와키 사쿠라 역시 AKB48에서 2년 연속 상위권에 올랐던 멤버다. 미야와키 사쿠라의 등급 평가 무대 등장과 동시에 한국과 일본 연습생들의 시선이 모두 집중됐다. 그만큼 기대감이 컸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HKT48로 7년간 활동하고 있는데 실력이라는 의미로 봤을 때 그다지 없는 편이라고 생각한다. 늘 의문스럽고 불만으로 가득 차 있다. 실력이 향상되지 않은 채 시간이 흘러가는 게 너무 아쉬웠는데, ‘프로듀스 48’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고 출연 각오를 밝혔다.

특히 일본에서 인기를 얻고 활동 중인 연습생들이 대부분 한국 트레이너들의 혹평을 받으며 하위 등급을 받은 것에 대해서도 ”한국 분들은 일본에 와서도 인정받는데 인정받지 못한다는 현실을 알아 버린 것 같아서 분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무대에 대해서 일본 연습생도 한다면 할 수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각오였다.

하지만 미야와키 사쿠라의 무대는 기대를 충족시켜주지는 못한 모습이었다. 기대가 컸던 연습생들도 의심 ”기대를 했던 것 만큼은 아니다”, “A를 받을 정도였는지 그런 생각이 들긴 했다”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트레이너들 역시 의견이 엇갈렸다. A와 B등급 동점이 나왔을 정도.

치타는 ”일본 연습생 치고 잘한다는 안 될 것 같다”라는 의견을 냈고, 배윤정은 ”그래도 괜찮다. 스타성이 있다. 나 한 번만 믿고 A보내자. 일본에서 왜 인기가 있는지 조금은 알 것 같다”라면서 A등급을 주장했다. 결국 미야와키 사쿠라는 A등급으로 결정됐다.

배윤정은 미야와키 사쿠라의 스타성을 높이 샀다. 하지만 분명 실력적인 면에서 아쉬움이 남는다는 반응도 컸다. 결국 미야와키 사쿠라에 대한 엇갈린 반응이 이어지면서 등급 평가에 대한 논란이 커진 것. 평가 자체에 대한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는 반응도 있었다.

‘프로듀스 48’의 첫 번째 센터로 주목받은 미야와키 사쿠라. 분명 매력적이지만 A등급의 다른 연습생들에 비해서는 실력이 부족하다는 평가와 논란을 딛고 상위권을 유지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