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2일 23시 08분 KST

'네이마르 쐐기골' 브라질, 코스타리카 2-0 잡고 기사회생

Gettyimages

브라질이 코스타리카를 힘겹게 잡고 기사회생했다.

브라질은 22일(한국시간) 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서 후반 추가시간 쿠티뉴의 결승골과 네이마르의 쐐기골에 힘입어 코스타리카를 2-0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따냈다.

브라질은 4-3-3 포메이션을 재가동했다. 네이마르, 가브리엘 제주스, 윌리안이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필리페 쿠티뉴, 카세미루, 파울리뉴가 미드필드에 위치했다. 포백은 마르셀루, 주앙 미란다, 티아구 실바, 파그너가 형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알리송 베커가 꼈다. 코스타리카는 5-4-1로 맞섰다. 레알 마드리드 수문장 케일러 나바스가 골문을 지켰다. 

브라질은 볼점유를 높여가며 기회를 노렸다. 전반 초반 쿠티뉴의 오른발 중거리포는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다. 코스타리카는 잔뜩 웅크린 채 카운터어택을 노렸다. 

네이마르는 스위스전과 마찬가지로 코스타리카의 집중견제를 받았다. 전반 중반까지만 3차례 파울을 당하며 애를 먹었다.  

브라질은 전반 26분 네이마르의 돌파에서 시작된 공격 찬스서 제수스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브라질은 1분 뒤 네이마르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퍼스트 터치가 다소 길어 아쉬움을 삼켰다. 

Gettyimages

브라질은 이후 마르셀루와 쿠티뉴가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31분엔 네이마르가 박스 안에서 수비수 1명을 따돌리고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결국 브라질은 전반 소득을 올리지 못한 채 마감했다. 

브라질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윌리안 대신 더글라스 코스타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3분 만에 기회를 잡았다.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네이마르가 문전 쇄도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와 골키퍼에 막혔다.

브라질은 후반 4분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제수스의 회심의 헤더는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이어진 쿠티뉴의 리바운드 슈팅은 육탄방어에 막혔다. 

브라질은 후반 11분 파울리뉴의 우측면 크로스를 네이마르가 위협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나바스 손끝에 걸렸다. 2분 뒤 쿠티뉴의 슈팅은 나바스 정면으로 향했다.

브라질은 중앙 미드필더 파울리뉴를 빼고 최전방 공격수 호베르투 피르미누를 넣으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Gettyimages

브라질은 후반 27분 네이마르가 아크서클 근처서 오른발로 감아 찬 결정적인 슈팅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비껴갔다.

브라질은 후반 33분 네이마르가 구세주로 나서는 듯했다. 박스 안에서 곤살레스의 파울과 함께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VAR 판독 결과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취소됐다. 

브라질은 후반 추가시간 1분 극적골을 만들었다. 문전 혼전 상황 중 쿠티뉴가 쇄도해 오른발 토킥으로 밀어넣으며 천금 결승골을 터트렸다. 브라질은 추가시간 7분 네이마르가 쐐기골을 넣었다. 이로써 브라질은 1승 1무를 기록해 승점 4점으로 E조 1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