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22일 11시 15분 KST

류여해는 홍준표가 이명박의 변호인이 될 것을 추측했다

자유한국당의 혁신 방안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전화 출연해 내홍을 겪고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1

 

류여해는 먼저 자유한국당의 지방선거 참패에 대해 이야길 꺼냈다. 정관용의 ‘지방선거의 참패를 예상했냐’는 질문에 대해 류여해는 ”딱 제가 예견한 그대로(참패했다)”며 그 이유에 대해 ”홍(준표)이 사당화를 하려고 한다. 공천을 가지고 장난치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게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다, 이런 이야기들을 계속 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가 바뀌었다면 선거 결과도 바뀌었냐는 물음에는 ”보수 우파라고 하는 사람들이 홍준표에 대한 실망이 많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너무 가혹하지 않느냐라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언급한 뒤 ”공천 과정이었는데 당에서 열심히 도왔던 사람들을 다 내치는” 상황이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런 내부 문제가 보수 유권자들이 찍을 곳이 없게 만들었다고 이야기했다.

류여해는 홍준표의 변호사 개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류여해는 ”(홍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면회하기 위해서(변호사 자격 회복 신청을 했다)라고 이야기했는데 면회만 가늘 걸까라는 질문을 하고 싶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 지금 변호인 구하기가 힘들다. 거기에 힘을 보태려고 할 수 있지도 않을까라는 합리적인 의심도 해 볼 수 있지 않을까”라며 추측했다.

류여해는 자유한국당에 대한 혁신 방안도 이야기했다. 류여해는 ”서청원 의원께서 탈당이 아니라 사퇴를 했어야” 한다며 ”제가 볼 때 한 10명 정도가 의원직 사퇴를 선언하면 된다. 사퇴를 하고 그리고 조용히 뒤에서 멘토처럼 백의종군의 모습을 보인다면 일단은 국민들이 조금은, 아주 조금은 용서를 해 줄 거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여해는 ”그것이 첫 번째 자유한국당의 변화 모습이라고 생각” 한다며 ”나머지 의원들은 전체가 모두 정말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각서든지 서약서를 쓰고 젊은 사람들에게 또는 다른 사람들에게 넘겨주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