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6월 20일 19시 44분 KST

조재현 쪽이 '추가 성폭행' 폭로한 여배우 고소한다고 밝혔다(공식입장)

"공갈 혐의로 21일 고소할 예정이다"

뉴스1

재일 교포 여배우가 배우 조재현에게 과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조재현 측이 이 여배우를 공갈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조재현의 법률대리인 측은 20일 뉴스1에 ”성폭행이 아닌 합의된 관계였다”면서 ”공갈 혐의로 내일(21일) 고소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02년부터 여배우의 어머니가 야쿠자에게 말해 칼로 난자하겠다는 등 협박을 하면서 금전을 요구해와 7~8천만원을 건넨 바 있다. 심지어 원하는 금액을 준 뒤에 다시는 문제삼지 않겠다는 각서도 썼는데 아무 말 없다가 다시 최근에 3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조재현과 재일 교포 여배우의 관계는 2002년으로 넘어간다. 같은 작품에 출연하던 중 조재현이 신인이던 여배우를 화장실로 유인해 성폭행을 했다는 것. 재일 교포 여배우 측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이처럼 주장했고, ‘미투’로 인해 활동을 그만두고 칩거 중이던 조재현은 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후 그는 공식 사과를 전했고 출연 중이던 tvN ‘크로스‘에서 하차한 뒤 경성대 교수직, DMZ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또 대학로 연극 극장 수현재씨어터와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에서도 손을 뗐다. 하지만 한달 뒤인 지난 3월에는 MBC ‘PD수첩’을 통해 김기덕 감독과 함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되면서 또 한 번 비난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