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6월 20일 16시 59분 KST

조재현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또 다른 배우의 주장이 나왔다

조재현 측 법률 대리인은 반론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또 한 번 제기됐다. 

6월 20일  SBS funE는 재일교포 여배우 A씨가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01년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조재현을 만났고, 이후 지난 2002년 5월쯤 방송사 남자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조재현 측 법률 대리인은 해당 매체를 통해 A씨 측 주장에 ”사실무근”이라며 ”합의하에 관계를 한 것”이라는 반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덧붙여서 “A씨에게 송금된 돈이 7000~8000만원”이라면서 ”모친이 언론에 알리겠다며 합의금을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한편 조재현은 지난 2월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후 그는 공식 사과를 전했고 출연 중이던 tvN ‘크로스‘에서 하차한 뒤 경성대 교수직, DMZ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또 대학로 연극 극장 수현재씨어터와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에서도 손을 뗐다. 하지만 한달 뒤인 지난 3월에는 MBC ‘PD수첩’을 통해 김기덕 감독과 함께 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